로고


팝업존

[t-broad] 인촌 김성수 동상 철거... '여전히' 줄다리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8-14 10:26 조회205회 댓글0건

본문

[앵커멘트]

정부가 친일 행적을 이유로
동아일보 창립자인 인촌 김성수의
서훈을 박탈한지 6개월이 넘었습니다.
서울대공원에 있는
김성수 동상의 철거가 꾸준히 요구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대공원 입구에 있는 인촌 김성수 동상입니다.

지난 1991년, 인촌기념회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세웠는데
9년 전부터 동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됐습니다.

중일전쟁 이후 일간지에
징병과 학도병 찬양의 글을 기고하는 등
김성수의 친일 행적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난해 4월 대법원이 그의 친일 행위를 인정한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정부가 서훈을 박탈하면서 동상 철거에 대한
목소리는 더 높아졌습니다.

이에 지난 4월,
서울대공원은 서울시 공공미술위원회에
동상 철거에 대한 심의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심의 결과 위원회는
철거에 대한 객관적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역사전문기관과 일반 시민들의
의견을 더 보완하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전화인터뷰] 서울시 관계자 (음성변조)
"그거(철거)는 한쪽에서의 의견일 수 있으니
다른 의견도 있을 수 있으니까
그 의견도 수렴해 보고 전반적으로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입니다."

심의 결과에 따라 서울대공원 측은 지난 5월
국사편찬위원회와 독립기념관 등 5개 기관에
철거 당위성에 대한 자문을 의뢰했습니다.

그러나 5개 기관 모두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화인터뷰] 서울대공원 관계자 (음성변조)
"관련 단체에 자문을 요청했는데
답을 줄 수 있는 기관이 거의 없죠.
공공미술위원회에서 전문가들이
결정 못 한 사항을 기관·단체가 할 수 있나요."

동상 철거를 지속적으로 주장해 온
항일독립운동가단체들은 지금의 상황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대법원과 정부가 김성수의 친일 행적을 인정했는데
그 이상의 명분이 어디 있냐며, 각 기관들의 대응은
책임 떠넘기기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인터뷰] 박해종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서울시는 심의위원들한테 책임을 넘기고 있고
서울 심의위원들은 공공 역사전문기관과 시민들한테
공감대 조성이라는 이유로 책임을 떠 넘기는 식으로
지금까지 진행되고 있는 상태죠."

인촌 김성수 동상 철거에 대한
시민 공감도 조사는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상태.

공공역사기관들 조차 의견을 내놓는 곳이 없어
올해 광복절은 물론 내년에도 철거 소식을 듣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티브로드뉴스 서주헌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