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보도자료

[문화저널21] 광복회, "친일작가의 남산 백범 동상 철거 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9-16 09:30 조회86회

본문

정읍시의 전봉준 동상 철거…확고한 역사의식 구현 

 

서울 남산의 백범 김구 동상을 비롯한 다수의 작품들이 친일작가 김경승의 작품으로 밝혀져 광복회가 해당 작품을 관리하는 서울시 관할구청, 또는 담당 기관에 조속한 철거를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해당 작품들은 △서울 남산의 백범 김구 동상 △종묘광장의 월남 이상재 동상 △신사동 도산공원의 안창호 동상 △4.19혁명기념탑 등이다. 광복회는 “이 같은 사실은 참으로 낯부끄러운 우리국민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 서울시 소재 친일작가 김경승의 주요작품 (자료=광복회)


광복회는 15일, “친일잔재청산에 앞장선 정읍시가 김경승 작품인 정읍 황토현의 전봉준 동상을 철거한 것은 확고한 역사의식에 바탕한 조치로 평가한다”면서 친일작가 김경승의 다른 작품들의 철거를 촉구했다. 

 

광복회에 따르면 김경승은 수많은 일제 미화 작품 활동은 물론, 1941년 국민총력조선연맹 산하 조선미술가협회의 평의원과 조각분과 역원으로 참여했으며, 1944년 경성일보사가 주최하고 조선총독부와 국민총력조선연맹 등이 후원한 ‘결전(決戰) 미술전람회’의 심사위원을 맡았고, ‘대동아 건설의 소리’라는 일제를 찬양하는 작품을 출품하기도 했다. 

 

또  ‘조선미술가협회’라는 대표적 친일미술단체에서 활동하면서 전시회로 벌어들인 돈을 국방헌금으로 내는 등 일제 협력에 앞장섰던 인물이며, 해방 이후에도 친일과오를 반성하기는커녕, 승승장구하며 호사를 누렸다.

 

광복회는 올해 남산 백범광장에서 가질 예정이었던 제102주년 임시정부수립 정부기념식을 친일작가의 작품인 김구선생 동상 아래서 행사를 가질 수 없다며 장소를 바꾼 바 있다. 

 

광복회는 “전국의 지자체는 김경승을 비롯한 친일작가의 작품 실태를 조사 연구하여 철거하고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는 작품을 제작 설치하는 것이야말로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첫걸음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 출처 :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